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야밤에 도심 한가운데서 37 vs 26 난투극…고려인 무더기 검거

송고시간2020-08-06 10:45

댓글

보호비 상납 갈등으로 주차장서 맞붙어…23명 구속, 40명 불구속

집단 난투극 (PG)
집단 난투극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보호비 상납 문제로 도심 한가운데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고려인 60여 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3명을 구속하고 4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0일 오후 10시 15분께 김해시 부원동 한 주차장 내에서 두 패거리로 나뉘어 싸움을 벌였다.

A그룹 37명과 B그룹 26명 등 60여 명이 한데 뒤엉킨 난투극은 시작 2분여 만에 순찰 중인 경찰관에 의해 발각돼 중단됐다. 일부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 사건으로 키르기스스탄 국적 A(32)씨와 카자흐스탄 국적 B(29)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패싸움이 발생한 곳은 김해시청이 위치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 한복판이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하고 놀란 시민의 경찰 신고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그룹은 수도권에 본거지를 둔 조직성 단체이며 B그룹은 부산·경남에서 주로 활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려인 수십명 집단 난투극
고려인 수십명 집단 난투극

(김해=연합뉴스) 고려인 수십명이 6월 20일 오후 경남 김해시 한 주차장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2020.6.23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A그룹은 B그룹이 보호비 명목의 상납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위력 과시를 위해 사건 당일 둔기를 들고 집결했다.

B그룹은 A그룹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사람들을 모아 주차장에서 맞붙었다.

경남경찰은 16개 팀 100여 명으로 구성된 합동수사팀을 편성, 관련자들의 소재를 추적해 검거했다.

집단 난투극 가담자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구소련 국가 출신 고려인이었다.

이들은 정상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아 합법적으로 국내에 체류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체류 외국인이 증가하며 범죄 형태도 점차 조직화하는 양상을 띠고 있다"며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이런 유형의 범죄는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