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공의 파업 D-1…부산지역 대학병원 비상근무 체제 돌입

송고시간2020-08-06 10:23

댓글

부산시의사회 "일방적 밀어붙인 건 정부" 파업 동참 결의

부산대병원 교수 일부를 전공의 업무 투입…동아대·고신대도 비슷한 상황

병원 진료ㆍ진찰 (PG)
병원 진료ㆍ진찰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단체가 줄줄이 파업을 예고하면서 부산지역 병원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의사회는 지난 4일 시 의사회관에서 긴급 확대 이사회 및 각 지역 대표 초청 대책 회의를 열고 총파업 투쟁에 동참하기로 결의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7일, 대한의사협회는 14일 파업에 각각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시 의사회는 성명에서 "대화의 장 자체를 거부하고 일방적인 의대 정원 확대, 지역 이기주의와 결합한 공공의대 설립,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한방 첩약 급여화 사업, 환자·의사간 대면 진료 원칙을 훼손하는 비대면진료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발표한 것은 정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시 의료계는 모든 지역이 자신의 위치에서 부당한 정부정책과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일 전공의 파업
내일 전공의 파업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단체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대한전공의협의회는 7일,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파업에 각각 돌입한다. 정부는 전공의 파업을 하루 앞두고 의료계에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가자고 거듭 요청했다.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대형병원은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 규모를 파악하고 대체 근무 인력을 배치하는 작업을 하며 최대한 진료에 차질이 벌어지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 사진은 6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jieunlee@yna.co.kr

부산지역 전공의는 940여명이다.

주요 병원은 사실상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부산대병원은 응급수술 등 필수 요원과 상관없이 전공의 239명 모두가 7일부터 파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병원 측은 외래진료 외에 병동 담당의, 수술 보좌, 응급실 등 진료에 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교수 300명 중 일부를 투입해 전공의 업무를 맡게 할 계획이다.

동아대병원과 고신대병원 등도 비슷한 상황이다.

부산대병원 관계자는 "협회 전체의 결정으로 내려진 파업이기에 병원 차원에서 개입할 여지가 없다"며 "환자들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