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트남 하노이 시내버스 직원 코로나19 확진…감염확산 우려

송고시간2020-08-06 10:39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 시내 한인타운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회사에서 일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베트남 보건부는 6일 코로나19에 4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17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가운데 1명은 하노이 시내 미딘과 쭝화 등 한인 밀집 지역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회사에서 근무하는 42세 현지인 남성이다.

그는 지난달 14∼17일 가족과 다낭 여행을 다녀온 뒤 이틀 뒤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났으나 정상적으로 출퇴근하면서 하노이 시내 여러 병원을 방문했고, 인근 지방에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건 당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그가 사는 아파트 주민 100명과 직·간접 접촉자 68명을 격리하는 한편 추가 접촉자를 추적하는 등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지난달 25일 중부 유명 관광지 다낭시에서 본격 시작된 국내감염 재확산 이후 지금까지 11개 지방에서 270명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응우옌 쯔엉 선 보건부 차관은 "앞으로 확진자가 계속 늘어 열흘 안에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베트남 하노이 코로나19 확진자 거주지 주변 봉쇄
베트남 하노이 코로나19 확진자 거주지 주변 봉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