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름에서 성을 바꾸면 성폭행이죠?"…여자 중학교 '스쿨 미투'

송고시간2020-08-06 10:43

댓글

경남 창원 한 여중서 교사 고발 대자보…교육청 전수조사 착수

스쿨미투 (CG)
스쿨미투 (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창원 한 여자중학교에서 학생이 교사로부터 성희롱·폭언 등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남도교육청이 6일 진상규명에 나섰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해당 학교 게시판에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재학생 올림'이라는 글이 붙었다.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학생은 한 교사가 수업 시간에 '이름에서 성을 바꾸면 성폭행이죠?', '옷 그렇게 입지 마라. 나한테는 교복을 그렇게 입은 게 제일 야하더라. 야하게 보이려고 그렇게 입었나?' 등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다고 규탄했다.

또 한자 백(百)을 설명하며 '왕이 침대에서 왕비의 옷을 한 꺼풀 벗기면 하얗다'는 말도 했다.

다른 교사는 교복 바지가 왜 없느냐는 질문에 '대가리에 총 맞은 소리 하지 마라. 교복 바지 입고 싶으면 전학 가'라고 하거나 '말 안 듣는 학생을 훈육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때리는 것도 필요하다'는 등 폭언을 일삼았다.

글을 쓴 학생은 "앞서 나열했던 것은 빙산의 일각으로 우리는 지속해서, 의식하지도 못한 사이에 수많은 인권 침해적인 발언을 들어왔다"며 "수업과 학생 선도의 연장선이라는 이유로 '별거 아닌' 말이라는 이름으로, 성희롱과 폭언 등을 용인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학생회 회의에서 한 교사의 성희롱과 폭언을 몇몇 학생이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어떠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며 "재학생을 포함해 앞으로 학교에 다니게 될 학생들에게 이 상황들이 대물림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학생이 붙은 대자보는 당일 바로 떼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도교육청은 사실관계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교생을 대상으로 사실관계가 맞는지 확인을 할 예정"이라며 "대자보 내용이 맞는다면 징계 등 후속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