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제 '권언유착'을 밝힐 시간"…통합, 대여 전면 공세

송고시간2020-08-06 16:35

댓글

"경계없는 '윤석열 찍어내기' 공작정치…특검·국조로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6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밝히지 못한 것을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공작정치"가 드러났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와 동시에 MBC의 '검언유착' 첫 보도 전에 여권 관계자가 '한동훈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고 했다는 의혹 제기를 놓고 전방위 여론전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간담회를 열어 "십수년만에 발동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로 윤 총장을 배제하고, 수사팀 부장이 육탄으로 꼴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했는데 결국 아무런 증거도 없다"며 "권력의 '작업'으로 밝혀진다면 책임질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현 상황을 규탄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폭로한 여권 인사의 '압박 전화' 의혹에 대해서는 "심대한 국기문란 행위"라며 특검·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었다.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8.6 jeong@yna.co.kr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겨냥한 사퇴 요구도 줄을 이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법무부와 일선 검찰의 독립과 중립성을 장관이 앞장서서 훼손했음에도, 이 고요는 비겁하다"며 "그 빈번하던 SNS 훈수는 어디로 갔는가"라고 비꼬았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과 서울중앙지검의 정치검사들은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자신들이 강조하던 인권수사의 원칙도 모두 쓰레기통에 처박았다"며 "사퇴해야 할 사람은 공작정치를 자행한 추 장관"이라고 주장했다.

자료 제출요구하는 박대출 의원
자료 제출요구하는 박대출 의원

지난달 20일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 소속 박대출 의원은 별도 성명을 내고 "정권의 '윤석열 찍어내기'는 아예 경계가 없는 모양새다. 권(權)-정(政)-검(檢)-언(言)으로 얽힌 '사각 커넥션'이냐"고 맹비난했다.

이어 권 변호사와 통화 당사자로 한 위원장을 지목한 보도를 언급, "한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기다리라"고 했다. 다만 "깃털에 멈출 수는 없다. 권언유착의 몸통을 밝혀내야 한다"며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제는 '검언유착'이 아닌 '권언유착'의 진실이 밝혀져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