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토론토 감독 "류현진 너무 좋았어…우리가 기대했던 모습"

송고시간2020-08-06 12:29

댓글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이 팀의 3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리를 거둔 류현진(33)을 극찬했다.

몬토요 감독은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2-1로 꺾은 뒤 현지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오늘 류현진의 투구는 우리가 기대했던 모습"이라며 "구속을 조절해 타자의 균형을 깨뜨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팀에 아주 좋은 신호로, 류현진이 제 궤도에 올라와 등판할 때마다 오늘처럼만 던진다면 우리 팀을 더욱 높이 끌어올릴 것"이라며 "오늘 너무 좋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00개 가까이 던진 지난 두 번의 등판과 달리 류현진은 이날 5이닝 동안 투구수 84개만 기록하고 강판했다.

류현진을 교체한 것을 두고 몬토요 감독은 "6회 애틀랜타가 1번 타순부터 공격을 시작할 예정이었기에 토머스 해치 등을 내세워 불펜을 운용하려고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이 애틀랜타 타선을 세 번째로 상대하는 것을 막으려고 바꿨다기보다도 예정된 불펜 운용을 위한 전략이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5이닝 동안 애틀랜타 타선을 단 1안타로 막고 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6회부터 등판한 토론토 불펜진은 애틀랜타의 추격을 1점으로 봉쇄해 팀 승리와 류현진의 이적 첫 승을 도왔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