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책임 논란' 중국 영향력, 아프리카서 더욱 커질 것"

송고시간2020-08-07 07:41

댓글
한국 케냐 정부에 'K-방역품' 지원
한국 케냐 정부에 'K-방역품' 지원

한국 정부는 의료체계가 열악한 케냐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6월 19일 마스크·소독제 등의 'K-방역품'을 기증했다. [주케냐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 책임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중국의 영향력이 아프리카에서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아프리카재단이 '코로나19와 아프리카 경제'를 주제로 최근 발간한 진단서에서 서상현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아프리카에서 반중 정서가 확대되고 있다지만 반감을 쉽게 표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중국의 원조와 차관 등 경제적 의존 관계가 깊기 때문에 앞으로도 협력관계는 지속할 것"이라고 7일 분석했다.

이어 "중국은 경제적 협력관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에 코로나19 방역제품을 가장 많이 제공하고 있는 만큼 그 의존도는 더 심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코로나19 탓에 아프리카와 중국간 무역규모가 아프리카에서 중국산 소비제품을 대체할 국가가 없는 상황이라 경제가 회복되면 중국과의 교역도 자연스레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김용빈 개발마케팅연구소장도 "대부분의 선진국이 아프리카 원조 규모를 줄이는 데 비해 중국은 규모를 유지하고 있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보다 많은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중국 차관 비중이 아프리카 대륙 채무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크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과 유럽 국가들이 아프리카 채무탕감을 발표하고 있지만 중국은 아무 언급을 않고 있다.

진단서는 중국 부채가 가장 많은 국가로는 앙골라(431억 달러)를 꼽았으며, 에티오피아(138억 달러), 케냐(89억 달러), 잠비아(86억 달러), 수단(65억 달러) 순이라고 소개했다.

wak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