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엘리트 스포츠 왕국의 그늘…故 최숙현의 비극"

송고시간2020-08-07 07:00

댓글

SBS '뉴스토리' 내일 '최숙현 사건' 심층 조명

뉴스토리
뉴스토리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 선수가 지난 6월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등졌다.

감독 등으로부터 폭력과 폭언에 시달리던 그는 "무섭고 죽을 것 같다.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 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최근 국회 청문회에서 공개된 그의 일기장을 보면 지난 3년간 신체·정신적 고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SBS TV '뉴스토리'는 최숙현의 죽음을 계기로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위주의 육성 방식, 기득권을 지키려는 체육계의 침묵을 해부한다고 7일 예고했다.

고인은 운동을 그만둘 걸 각오하고 지난 2월부터 경주시청과 대한체육회, 국가인권위, 경찰까지 문을 두드렸지만, 마주한 건 외면과 좌절뿐이었다. 경주시청은 일부 선수들과의 통화로만 민원 조사 보고서를 작성했고, 대한체육회 인권센터도 대면 조사를 하지 않았다. 경찰도 경미한 사건으로 보고, 소극적으로 대응했다.

정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1월 쇼트트랙 조재범 코치의 성폭력 사건 후 폭력 근절 대책을 내놨다. 대통령 지시로 민관 합동 스포츠 혁신위가 구성됐고, 성폭력과 폭력 사건을 막기 위한 권고안까지 나왔지만, 현실은 달라진 게 하나도 없었다.

이번 사건은 폭력 발생 이후 대응 방식에도 심각한 문제를 노출했다. 감독이 동료 선수들에게 허위 진술을 회유하는가 하면 진정이나 고소장이 접수된 뒤에도 제대로 된 현장 조사나 확인 절차가 없었다.

전문가들은 '구조적 문제'가 개선되지 않는 한 제2의, 제3의 최숙현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다. 때리고 욕하면서 운동시키고, 운동 외엔 다른 방법 없이 외길 인생을 살게 하는 현 시스템은 21세기 대한민국에 전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8일 오전 8시 방송.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