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연방공무원들 틱톡 다운로드 못한다…상·하원 금지법 통과

송고시간2020-08-07 06:13

댓글

연방정부 지급 휴대전화에 틱톡 사용 금지…조만간 입법화 완료 전망

트럼프 행정부 틱톡 '퇴출 경고' 속 의회도 가세…쌍끌이 압박

트럼프, 미국에서 틱톡 사용 금지 경고 (PG)
트럼프, 미국에서 틱톡 사용 금지 경고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상원은 6일(현지시간) 중국 모바일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중국명 더우인)과 관련, 연방정부 공무원들의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의회의 이번 조치는 백악관이 틱톡에 대한 '퇴출 위협'을 이어가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행정부와 의회 차원의 쌍끌이 압박이 전개되는 양상이다.

공화당 조시 하울리(미주리) 상원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연방정부 직원들이 정부에서 지급되는 휴대전화 등 관용 기기에 틱톡을 깔지 못하게 하는 내용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하울리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나는 중국 공산당 및 그 하수인인 이들 기업들에 책임을 지우기 위한 일에 대해 상원이 초당적 지지를 보여준 데 대해 고무됐다"며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하원도 연방 직원들이 정부 지급 기기에 틱톡 앱을 다운로드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 법은 켄 벅(공화·콜로라도) 하원의원이 발의한 것이었다.

이 법안이 하원 통과에 이어 상원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이러한 금지 조치는 조만간 입법화를 완료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틱톡은 모회사가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라는 점으로 인해 미 의회 및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국가 안보 우려를 놓고 집중 공격을 받아왔다.

하원 정보위 간사인 데빈 누네스(캘리포니아) 의원은 지난 2일 틱톡에 대해 "우리가 전혀 통제할 수 없기 때문에 매우, 매우 불안하다"며 틱톡을 통한 중국 정부의 11월 미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 위협'을 내세워 틱톡 사용 금지 입장을 보이다 시한부로 인수 협상에 동의하는 쪽으로 일단 선회한 상태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해 마이크로소프트(MS)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인수하더라도 상관없다면서 다음 달 15일까지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퇴출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거래 성사에 따른 상당 부분의 수익금을 권리금 조로 미국 정부가 받아야 한다고 언급, 논란을 불러일으켰으나 계속 이 주장을 꺾지 않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 "중국에 모기업을 둔 틱톡이나 위챗 같은 애플리케이션(앱)은 중국공산당의 콘텐츠 검열을 위한 수단임은 물론 미국인의 개인정보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앱이 미국의 앱스토어에서 제거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틱톡 대변인은 "미국 내에서 사용자의 사생활을 보호하는 안전한 앱 경험을 촉진하는 것 이상의 우선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틱톡은 외국으로부터의 영향력을 차단하고 선거 관련 잠재적인 허위정보에 대한 팩트체크를 위해 국토안보부의 전문가들과 작업하고 있다고 전날 밝힌 바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