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스닥 11,000선 첫 돌파 마감…나흘 연속 최고치 경신(종합)

송고시간2020-08-07 06:38

댓글

'닷컴 버블' 이후 최단기간 마디지수 돌파 기염…'거품 논란'도

뉴욕증시 트레이더들
뉴욕증시 트레이더들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의 나스닥 지수가 6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11,000선에 안착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9.67포인트(1.00%) 상승한 11,108.07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11,000선 첫 돌파 마감…나흘 연속 최고치 경신(종합) - 2

지난 1971년 나스닥 출범 이래 종가 기준으로는 첫 11,000 고지에 오른 것이다.

마켓워치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이날 나스닥 지수는 1990년대 후반 '닷컴 버블' 이후 최단기간에 1,000포인트 단위의 '마디지수'를 돌파했다.

11,000선에 안착한 것은 지난 6월 10일 꿈의 '1만 고지'에 다다른 지 40거래일 만으로 지난 1999년 3,000에서 4,000으로 넘어가는 데 걸린 38거래일 이후 가장 짧다.

전날 장중 11,000선을 처음 넘었던 나스닥 지수는 이날도 거침없는 랠리 끝에 7거래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최근 4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한 것이기도 하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85.46포인트(0.68%) 오른 27,386.98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1.39포인트(0.64%) 오른 3,349.16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를 포함해 뉴욕증시를 견인한 것은 대형 기술주의 힘이다.

이날도 페이스북이 6.5%, 애플이 3.5%, 넷플릭스가 1.4%, 마이크로소프트가 1.6% 각각 상승해 주요 지수를 밀어올렸다.

이 때문에 소수의 'IT 공룡'들이 이끄는 최근 급등장은 이성적 투자의 영역을 넘어선 '거품' 장세가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미 펜스웰스매니지먼트의 드라이든 펜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방송에 "두 갈래로 시장이 나뉘었다"면서 "소수의 분야는 잘 나가고 있지만, 시장에서 나머지 다수는 뒤에 쳐져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날 미국의 실직자 수가 크게 줄었음을 시사하는 고용지표가 나온 것도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25만건 감소한 119만건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3주 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