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북한 여행금지 사유로 코로나19 적시…확산 상황 반영?

송고시간2020-08-07 08:31

댓글

1년여만에 갱신한 6일 공지에 '코로나19·구금체포 위험' 거론…배경 주목

미 국무부 여행경보 사이트의 북한 공지
미 국무부 여행경보 사이트의 북한 공지

(워싱턴=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여행경보 사이트에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사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언급돼 있다. 2020.8.6. nari@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각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공지하면서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사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언급,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은 코로나19 이전부터 자국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해왔는데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미국 당국의 구체적 판단이 이번 공지에 반영된 것인지 주목된다.

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여행경보 안내 사이트에 따르면 북한은 최고 등급인 4단계 '여행금지'로 공지돼 있다.

이어 코로나19 및 미국인에 대한 장기 구금과 체포의 심각한 위험을 사유로 설명하는데 정보 갱신 일자가 이날로 돼 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여행금지는 새로운 일이 아니다. 미 정부는 지난 2017년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금지해왔다.

눈에 띄는 건 여행금지 사유로 코로나19가 적시된 점이다. 이날 이전에 북한에 대한 여행경보 갱신은 2019년 7월이 마지막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국무부가 지난 3월 내놨던 미국인의 전 세계 여행금지 권고를 해제하면서 각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조정·공지한 가운데 북한에 대한 여행경보에 코로나19가 사유로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일반적 평가를 북한에도 적용한 것인지, 아니면 북한의 구체적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미국 당국의 평가를 반영한 것인지는 불분명한데 후자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관심이 쏠린다.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서는 상세한 내용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코로나19로 봉쇄된 개성시에 식량과 생활비를 특별지원한다는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가 나오는 등 일정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북한은 개성으로 월북한 탈북민의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면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고 특별경보를 발령했으며 개성을 완전 봉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이 없다고 북한이 주장하던 지난 3월 북한이 무언가를 겪고 있다며 지원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같은 달 북한의 코로나19 발병을 꽤 확신한다고 언급했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