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더딘 구조작업, 한계상황인 병원…혼돈 속 베이루트

송고시간2020-08-07 10:57

댓글

병원·잔해 오가며 실종자 찾는 가족들…부상자 내쫓는 병원

경제위기로 의료 예산·인력 태부족…코로나까지 겹쳐

유럽·미국 등 각국·국제단체 구호는 속속 도착

베이루트 대폭발 현장에서 구조되는 생존자
베이루트 대폭발 현장에서 구조되는 생존자

(베이루트 AP=연합뉴스)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레바논 베이루트의 사고 현장에서 지난 5일(현지시간) 한 생존자가 건물 잔해 사이에서 구조되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대형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혼란이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참사가 발생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많은 사람이 여전히 잔해 아래에 깔려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민들은 당국의 구조작업이 느리다며 직접 병원과 무너진 건물들을 오가며 실종된 가족을 찾고 있다.

안 그래도 예산과 장비 부족으로 정상 운영이 어려운 병원들은 몰려드는 부상자들을 수용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현장에는 국제사회가 보낸 구호 인력과 물자가 속속 도착하고 있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느리기만 한 구조작업…직접 수색 나선 유가족

이날 현재까지 알려진 폭발 참사 사망자는 157명이다. 부상자는 약 5천명으로 추정된다.

실종자 중에는 폭발 직후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된 군인, 소방대원, 항구 근로자들도 포함된다고 WSJ은 설명했다.

하지만 장기간 지속한 경제 위기 여파로 당국의 구조 작업은 느리고 비효율적이라는 평가다. 응급 요원들이 도착해도 구호 장비가 부족한 경우가 다반사다.

보다 못한 주민들은 실종된 가족을 찾기 위해 직접 건물 잔해나 병원을 오가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실종자의 사진과 연락처를 올린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WSJ은 "레바논 국민은 제대로 기능하지 않는 정부에 별 기대를 걸지 않고 직접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고 전했다.

수색 작업에 자원한 가렌(21·학생)은 가디언에 "우리는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고 있는데, 정부로부터 아무 지원도 못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폭발이 일어난 지난 4일(현지시간) 베이루트의 한 병원에서 부상자들이 응급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이 일어난 지난 4일(현지시간) 베이루트의 한 병원에서 부상자들이 응급 치료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예산부족·감염병 여파로 병원은 '한계상황'

베이루트 시내 병원들은 속출한 부상자들을 모두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

예산 부족으로 직원들도 모자라 정상적 운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근 급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로 이미 병실이 차 있었기 때문이다.

사고 당일인 지난 4일 저녁, 일부 병원은 유리 파편에 맞아 피 흘리는 사람들을 돌려보내야 했다고 WSJ은 전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이런 병원 상황을 고려하면 향후 며칠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참사가 발생한 항구 근처 병원들은 폭발 충격에 직접 노출됐다. 알 롬 병원에선 폭발 충격으로 간호사 4명과 환자 13명이 숨졌다고 WSJ은 전했다.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의사는 의료진이 부상자들을 길거리에서 진료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원봉사자들이 많았는데 누가 어느 구급차에 탔는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레바논 참사 피해주민 위로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레바논 참사 피해주민 위로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참사 현장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앞쪽 가운데) 프랑스 대통령이 폐허가 된 거리에서 한 주민을 감싸안고 위로하고 있다. jsmoon@yna.co.kr

◇참사 앞에 단결하는 국제사회…구호지원 이어져

현재 베이루트에는 각국과 국제단체들이 보낸 구호팀과 물자가 속속 도착하고 있다.

유럽연합(EU) 차원 지원의 일환으로 그리스, 프랑스, 폴란드, 독일, 네덜란드, 이탈리아, 체코 등에서 약 250명의 구조대원이 파견돼 있다고 WSJ은 전했다.

이날 베이루트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레바논 입국 직후 공항에서 "레바논 국민을 위해 의료 물자와 의약품 등 국제사회의 지원을 결집하려 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500만 파운드(약 78억원)에 달하는 구호 패키지를 보냈으며, 덴마크(약 23억원), 독일(약 14억원), 노르웨이(약 33억원) 등은 구호자금을 지원했다.

미국 군 당국도 이날 식량과 의료 물자를 레바논에 지원했으며 향후 24시간 이내에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등 국제기구와 구호단체 역시 자금과 의료물자를 지원한 상태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