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5일내 미국서 나가라…트럼프 '틱톡·위챗 퇴출' 행정명령(종합2보)

송고시간2020-08-07 15:12

댓글

틱톡·위챗 모회사와 거래금지 명령…韓 피해 언급도

'MS 협상' 틱톡 이어 위챗도 매각 압박?

트럼프, 미국에서 틱톡 사용 금지 경고 (PG)
트럼프, 미국에서 틱톡 사용 금지 경고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중국 기업의 인기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Tok)과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퇴출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밤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Tencent)와의 모든 거래(transactions)를 각각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시한은 앞으로 45일이다.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거래금지'의 구체적인 의미와 내용을 부연하지는 않았다.

AP통신은 "모호한 단어"라면서 "애플이나 구글의 앱스토어에서 틱톡과 위챗을 제외해야 한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틱톡이나 위챗 같은 신뢰하지 못하는 중국 앱이 미국의 앱 스토어에서 제거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문에서 "우리의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틱톡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의 허위정보 캠페인에 이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위챗을 통해서는 "미국인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유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틱톡과 위챗이 중국 공산당의 영향권에 놓여있다는 의미인 셈이다.

위챗이 개인정보를 빼돌렸다고 비판하는 대목에서는 한국도 피해국으로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지난해 3월 한 조사에서는 위챗 메시지 수십억건이 중국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대만, 한국, 호주 사용자가 보낸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위챗 아이콘
위챗 아이콘

[촬영 차대운]

틱톡은 짧은 동영상 공유 앱으로 미국 10대를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으며, 위챗은 중국인 대부분이 쓰는 채팅 앱이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위챗을 겨냥한 행정명령의 충격이 더욱 클 수 있다"면서 "위챗은 전 세계 중국인들이 개인 소통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거래에서도 폭넓게 사용하는 앱"이라고 전했다.

미·중 간 비공식 소통까지 단절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기본적으로는 45일 이후에는 미국 내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는 의미이지만, 뒤집어 말하면 틱톡 및 위챗의 미국 사업부를 45일 내 미국 기업에 매각하라는 압박으로도 읽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정보 유출과 국가안보 위협 우려를 이유로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가, 오는 9월 15일까지 틱톡의 매각 협상을 마무리하라는 '45일 시한'을 통보한 바 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