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윤석열 공개 난타…"반정부투쟁 선언…왜 버티나"

송고시간2020-08-07 11:21

댓글

홍익표는 "정치권의 검찰총장 소환 부적절" 지적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를 공개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한층 높였다.

이재정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과 관련, "이미 윤석열이라는 사람이 정치라는 전장에 뛰어들었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성경책도 아니고 말의 진의를 해석해야 한다는 자체가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윤 총장이 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라며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검찰은) 사법기관이 아니다. 독립성을 주장하면서 버티고 있는 윤 총장의 논리는 헌법적으로도 온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신동근 의원도 라디오에 나와 윤 총장을 겨냥해 "검찰개혁 반대를 넘어서서 반정부투쟁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혐의로 기소된 경찰 출신의 황운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 해임과 검찰 해체를 주장한 김두관 의원의 글을 공유하며 공감을 표하고 "이 정도까지 가지 못한다면 검찰개혁은 실패"라고 적었다.

민주당에서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받았던 전 채널A 기자의 공소장에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혐의가 들어가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의혹 어린 정치적 해석을 내놨다.

이재정 의원은 "그 부분은 못 했다기보다는 하지 않았다고 보는 게 맞는다"면서 "수사, 이런 상황에 있어서 나름의 전략적 판단일 수도 있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신동근 의원은 "지금 윤석열 검찰총장 하에서 검언유착 부분이 수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같은 당 홍익표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이라는 지위는 매우 정치적 중립성이나 독립성이 유지되는 자리로 정치권에서 자꾸 윤석열 총장을 소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이제는 검찰이라는 조직을 정치적 중립을 유지할 수 있게 놔줘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부정부패·권력형 비리 외면말고 당당히 맞서야"
윤석열 "부정부패·권력형 비리 외면말고 당당히 맞서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월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