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시아나 2분기 영업익 1천151억원…6분기 만에 '깜짝' 흑자(종합2보)

송고시간2020-08-07 16:29

댓글

매출은 8천186억원으로 반 토막…화물기 임시편 편성 등 화물 수익 극대화

'안갯속' 매각에 영향 줄까…금호산업, 현산에 대면협의 촉구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올해 2분기에 1천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내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화물 부문의 활약으로 실적 개선을 이뤄내며 '안갯속'에 빠진 매각 작업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천151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흑자 전환했다고 7일 공시했다.

2분기 매출액은 8천18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조4천813억원)과 비교해 44.7% 감소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천162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8년 4분기부터 줄곧 적자였던 아시아나항공은 이로써 6분기 만에 실적 턴어라운드(개선)에 성공했다.

특히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올해 1분기에 별도 기준 2천82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것을 고려하면 고무적이다.

전날 '깜짝 실적'을 발표한 대한항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 역시 화물 부문이 2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화물 부문의 매출은 6천39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5%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운항 감소로 증가한 국제 항공화물 수요에 대응하고자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 영업에 집중해 왔다. 화물기 스케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화물기 임시편도 적극적으로 편성했다고 아시아나항공은 설명했다.

그 결과 화물 매출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주, 유럽 노선과 같은 장거리 노선에서 작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의 매출이 증가했다.

아시아나 항공도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아시아나 항공도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아시아나항공도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내놓았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이어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1천1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놓으며 6분기 만에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 매출(6천391억원)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5% 증가한 것이다. 2020.8.7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인건비와 유류비를 포함한 영업비용이 작년 동기 대비 56% 감소한 것도 2분기 실적 개선을 뒷받침했다.

코로나로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여객기 운항률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92% 줄었다. 대신 아시아나항공은 베트남과 중국에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를 수송하는 등 인도, 베트남, 호주, 필리핀 등에 대기업 인력과 현지 교민 수송을 위한 전세기를 적극적으로 유치해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 여파로 장기간 주기된 항공기가 늘어남에 따라 중정비를 조기 수행해 총 27대(연초 계획대비 51.9%)의 중정비를 완료했고, 외주 정비 예정이었던 항공기 4대를 자체 정비로 전환해 비용을 절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인수·합병(M&A)이 진행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모든 임직원이 자구안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준 덕분에 예상 밖의 좋은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을 내놓으며 사실상 '노딜'(인수 무산) 위기에 처한 매각 작업에도 영향을 줄지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시아나 항공도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아시아나 항공도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아시아나항공도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내놓았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이어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1천1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놓으며 6분기 만에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 매출(6천391억원)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5% 증가한 것이다. 2020.8.7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이번 매각 작업의 가장 큰 걸림돌이 계약 당시 예기치 못했던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영 악화 우려이기 때문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의 부실한 재무 구조 등을 문제 삼으며 "재실사는 혹시 모를 동반 부실을 방지하기 위해서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반면 채권단과 금호산업은 "계약이 무산되면 모든 책임은 현산에 있다"며 계약 이행과 이를 위한 대면 협의를 촉구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앞날은
아시아나항공 앞날은

[연합뉴스TV 제공]

양측이 '네 탓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계약 이행 기한(11일)을 앞두고 발표된 아시아나항공의 호실적이 현산의 우려를 불식시키며 지지부진한 매각 구도에 변화를 줄 것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다만 코로나 영향이 장기화하면서 하반기에도 아시아나항공의 고전이 예상되는 만큼 실적 개선 추세가 이어질지는 더 두고 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중심의 여행 수요 회복을 발맞춰 방역 활동을 강화하고 화물 영업력 확대, 기업 전세기 유치 등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