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부동산 정책 완급조절…전월세전환율 '시행령 개정' 검토

송고시간2020-08-07 11:54

댓글

추가 규제시 반발 우려…"공급대책 시장 반응부터 보자"

8월5일 서울 63아트에서 바라본 여의도 일대 구축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8월5일 서울 63아트에서 바라본 여의도 일대 구축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로 검토하고 있는 전월세전환율 인하와 임대료공시제 도입을 서두르지 않고 완급 조절에 나설 방침이다.

원내 핵심관계자는 7일 전월세전환율 및 임대료공시제와 관련해 "현장 상황을 보고 점검하고 있는 중으로, 바로 추진할 것은 아니다"라며 "공급대책 발표 후 '패닉 바잉' 상황이 안정되는 것을 보고 장기적으로 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 혼란 속 당 지지율 하락세가 길어지는 데다, 임대차 3법 통과 후에도 전셋값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불만 여론이 감지되는 만큼 추가 대응 자체는 불가피하다는 것이 민주당 내 대체적인 시각이다.

다만 정책위에서는 최근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대책, 부동산 세법 입법 등에 대한 시장 반응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추가 규제에 나설 경우 도리어 부작용을 낳을 수 있기 때문에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민주당은 일단 전세가 월세나 반전세로 급속히 전환되는 현상을 막기 위해 현행 전월세전환율 4.0%를 2.0% 수준까지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8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8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각에서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을 고쳐 과태료 등 처벌조항을 넣는 제안도 나오지만, 일단 시행령으로 전환율 수치를 인하하는 것부터 검토하자는 것이다.

당 관계자는 "저금리 상황을 반영해야 하는데, 적정선에 대해 정부가 연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시행령으로 가능한 것부터 해야 한다"며 "국토부 등도 법률 개정보다는 시행령을 손보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월세 임대료 폭등을 막기 위한 '표준임대료 공시제'는 중장기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전날 자신이 발의한 임대료 공시제 법안과 관련, "전월세신고제를 이제 시행하니까 데이터가 쌓여야 한다"며 "당장 시급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