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7월 수출 '깜짝 증가'·수입은 다시 감소(종합)

송고시간2020-08-07 13:15

댓글

수출 7.2%↑·수입 1.4%↓…외부·내부 수요 엇갈린 신호

중국 칭다오의 수출입 컨테이너 두부
중국 칭다오의 수출입 컨테이너 두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7월 수출이 시장이 예상한 것보다 크게 늘어났지만 최근 미약한 회복세를 보이던 수입은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7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7월 중국의 수출은 2천376억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7.2% 증가했다.

수출 증가율은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인 -0.6%와 전달의 0.5%보다 크게 높았다.

반면, 7월 수입은 1천753억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4% 감소했다. 수입 증가율은 시장 전망치인 0.9%와 전달의 2.7%에 모두 미치지 못했다.

이로써 중국의 7월 무역수지는 623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의 월간 수입은 지난 6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작년 대비 증가했는데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중국의 내부 수요를 반영하는 수입 부진은 최근 뚜렷해진 중국의 경기 반등 흐름 속에서도 불안 요소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평가다.

미중 신냉전이라는 전례 없는 대외 환경 악화 속에서 중국은 거대한 내수 시장의 활력에 더욱 의존해 경제를 발전시켜나가려는 의지를 노골화하고 있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이 1분기 사상 최악인 -6.8%에서 2분기 3.2%로 올라오면서 '브이'(V)자 모양의 경기 반등이 나타난 가운데 각종 경제 지표들이 호전되는 모습을 보인다.

그렇지만 소매판매 등 소비 관련 지표는 계속해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 상반기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이 컸던 가운데 실업률도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전체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가 뚜렷이 회복되는 데 어려움도 많다.

블룸버그 통신은 "세계 다른 나라들의 경제 활동이 재개되면서 중국의 7월 수출이 증가했다"며 "예상치 못한 수입 감소는 상품 가격 하락과 (중국) 국내 경기 회복의 취약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