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적장애인 폭행하고 마약 투약한 30대 체포

송고시간2020-08-07 12:54

댓글
마약 범죄 (PG)
마약 범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채팅 앱으로 만난 지적장애 여성을 지속해서 폭행하고 함께 마약을 투약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폭행 혐의로 A(36·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B(29·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2시 46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모텔에서 B씨를 둔기로 폭행하고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모텔에서 마약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객실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씨는 팔 부위에서 마약 투약 흔적이 발견돼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이들은 지난 6월 말 채팅 앱을 통해 만난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거짓말을 해서 때렸다"면서도 "강제로 마약을 투약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B씨는 "A씨의 지속적인 폭행이 있었다"며 "(마약은) 호기심에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한편 B씨의 가족과 시민단체 측은 경찰이 B씨의 장애 사실을 인지하고, 몸에서 다수의 멍 자국이 발견됐는데도 병원 이송 등 조처를 하지 않은 것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추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응급 처치가 필요한 상황이 아닌 것으로 판단해 일단 경찰서로 임의동행한 것"이라며 "두 사람을 분리 조치한 뒤 여경을 통해 B씨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B씨 측으로부터 A씨의 성폭행이 있었다는 신고를 추가로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