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틱톡, 트럼프 퇴출령에 "고소할 것"…중 당국도 보복 시사(종합)

송고시간2020-08-07 18:36

댓글

"미국 조치에 단호히 반대…중국 기업에 탄압 중단하라"

틱톡 모회사 "미 정부가 공정대우 안 하면 美 법원에 고소할 것"

트럼프 대통령, 중국 틱톡·위챗 제재
트럼프 대통령, 중국 틱톡·위챗 제재

(워싱턴 EPA=연합뉴스)

(베이징·선양=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차병섭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중국 기업의 인기 애플리케이션(앱) 틱톡과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퇴출을 예고하자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대한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보복을 시사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 등 퇴출 압박과 관련해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결연한 의지를 표명했다.

왕 대변인은 "해당 기업들은 시장 원칙과 국제 규칙에 따라 상업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이들 기업은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는데 미국은 국가 안보를 빙자해 힘을 남용하고 미국 외 다른 기업을 무리하게 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왕 대변인은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최근 미국 내 많은 사람과 국제 사회 인사들이 미국의 이런 행위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규칙과 시장 원칙이 아닌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시해서 정치적 조작과 탄압을 자행하는 것은 도덕적 해외와 국가 이미지 손상, 국제적 신뢰 하락만 가져올 것"이라면서 "결국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국내 및 국제 사회의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잘못된 행동을 바로 잡고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관련 기업 탄압을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동영상 공유 앱 틱톡
동영상 공유 앱 틱톡

[틱톡 홈페이지 캡처]

환구시보에 따르면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중국명 쯔제탸오둥<字節跳動>)도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가 공정하게 대우하지 않으면 미국 법원에 고소하겠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바이트댄스 측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공포한 행정명령은 적법절차를 따르지 않았으며, 매우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또 "미국 정부가 사실을 무시했고, 제멋대로 협의조항을 결정했다. 심지어 민간기업 간 협상에 간섭하려고 했다"고 비판하는 한편, "틱톡은 중국 정부와 사용자 정보를 공유한 적이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한 바 있다.

시한은 앞으로 45일로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틱톡은 짧은 동영상 공유 앱으로 미국 10대를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으며, 위챗은 중국인 대부분이 쓰는 채팅 앱이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