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항공 조종사 1명 코로나 확진…김포공항 사무실 들러(종합)

송고시간2020-08-07 18:02

댓글

한국공항공사 "현재 제주항공 직원 외 밀접접촉자 없는 것으로 파악"

제주항공 여객기
제주항공 여객기

[제주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윤우성 기자 = 제주항공[089590]의 운항 승무원 1명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운항 승무원은 전날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나 결과가 양성과 음성 경계 구간으로 애매하게 나와 이날 재검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승무원은 이에 앞서 지난 5일 김포국제공항 청사 옆 항공지원센터 건물에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이 승무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뒤 해당 승무원이 다녀간 사무실 근무자들을 조기 퇴근시키고 사무실 등에 대한 방역 작업을 진행했으며, 김포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해당 승무원이 들른 항공지원센터는 일반 승객이 오가는 터미널과는 별도 건물로, 건물 입구에는 열화상 카메라 등이 설치돼 있어 발열 증상이 있으면 출입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제주항공 측의 설명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당 승무원의 동선이나 접촉자 등에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승무원이 터미널에 방문하지 않아 현재 공항 내 밀접접촉자는 제주항공 직원들뿐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와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