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7월 일자리 증가폭 둔화…실업률 10.2%로 석달연속 하락(종합)

송고시간2020-08-07 22:14

댓글

176만개 늘어 석달째 증가세는 유지…"코로나 재확산속 경제회복 비틀거린다는 증거"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일자리가 석달 연속 늘었으나 증가세는 큰 폭으로 둔화했다.

실업률도 3개월 내리 하락했으나 여전히 두자릿수대에 머물렀다.

미 노동부는 7월 비농업 일자리가 176만개 증가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월 2천50만개 급감했다가 5월 270만개, 6월 479만개 각각 늘어난 데 이어 3개월 연속 증가세다.

기록적인 증가세를 보였던 5∼6월에 비해서는 일자리 증가폭이 눈에 띄게 줄었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48만개보다는 많이 늘어난 것이다.

같은 달 실업률은 전달의 11.1%에서 10.2%로 하락해 3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미 고용시장 회복세가 둔화한 것은 지난달 미국 내 다수 지역이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경제활동 재개를 멈추거나 봉쇄 조치를 재도입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 신규 감염 재확산 속에 일자리 성장세가 상당히 느려졌다고 진단하면서 이날 발표는 경제 회복이 비틀거리고 있다는 가장 명확한 증거라고 보도했다.

AP통신도 7월 일자리 지표는 코로나19 재유행이 고용 동력을 꺼뜨리고 경기 반등 속도에 제동을 걸었다는 증거라고 평했다.

특히 미 실업률은 역사상 최고 수준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지난 4월부터 넉달 연속으로 10%대를 유지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이전인 지난 2월(3.5%)까지만 해도 미국의 실업률은 1969년 이후 반세기 만의 최저 수준을 자랑했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실업수당 신청자들
미국 라스베이거스 실업수당 신청자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