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중호우로 장항선·경전선 일부 구간 열차 운행 중단

송고시간2020-08-08 06:47

댓글

한국철도 "비 그치면 두 노선은 8일 오후부터 운행 가능"

"태백선·영동선 정상화 시점은 미정…충북선은 9월 이후"

장항선 철도 운행 중단 모습
장항선 철도 운행 중단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7일 낮부터 8일까지 이어진 집중호우로 장항선과 경전선 일부 구간의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이로써 집중호우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철도 노선은 태백선과 영동선, 충북선을 포함해 모두 5개로 늘었다.

집중호우 따른 열차 운행 조정 구간 안내
집중호우 따른 열차 운행 조정 구간 안내

[한국철도 제공]

8일 한국철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5분께 충청지방 집중 호우로 장항선 웅천∼간치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며 이날 첫차부터 홍성∼익산 구간에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예정된 장항선 16개 열차 중 9개 열차가 용산∼홍성 구간을 운행하지만 7개 열차는 전 구간(용산∼익산) 운행이 중단됐다.

경전선은 전날 오후 3시 16분께 호남지방 집중 호우로 화순∼남평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며 일부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광주송정∼순천, 순천∼목포, 순천∼장성 간 등 3개 구간에서 5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장항선과 경전선은 비가 그칠 경우 오전 중 복구작업이 끝나 오후에는 정상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태백선과 영동선 정상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충북선은 9월 이후에 정상화가 가능한 상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복구작업과 기상 상황에 따라 열차 운행 상황이 변동될 수 있으니 열차 이용고객은 반드시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 등에서 운행 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