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핵통'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 인도네시아 대사 인준

송고시간2020-08-08 07:02

댓글

작년 7월 지명돼 1년여만…2018년 북미대화 진척 과정서 중요 역할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협상 나서는 성 김 대사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협상 나서는 성 김 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북핵통'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의 인도네시아 대사 인준 절차가 마무리됐다.

7일(현지시간) 미 상원에 따르면 김 대사의 인도네시아 대사 인준안이 전날 상원을 통과했다.

김 대사는 지난해 7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인도네시아 대사에 지명돼 같은 해 10월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 청문회를 거쳤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준안 표결이 늦어진 것으로 보인다.

김 대사는 미 국무부에서 동아태 부차관보와 대북정책특별대표, 6자회담 수석대표를 거친 데 이어 주한미국대사를 지낸 북핵통이다.

필리핀 대사로 재직하면서도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회담 전날까지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합의문을 조율하는 등 북미대화의 진척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울 태생의 김 대사는 1970년대 중반 부친을 따라 미국에 이민했으며 필리핀 대사로는 2016년 11월 부임했다.

2018년 8월 리용호 당시 북한 외무상에게 트럼프 친서 전달하는 성 김 대사(오른쪽)
2018년 8월 리용호 당시 북한 외무상에게 트럼프 친서 전달하는 성 김 대사(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