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경북에도 도로 침수 등 비피해 잇따라…일부구간 교통통제(종합)

송고시간2020-08-08 15:20

댓글

성주·김천·구미, 대구 달성 산사태 주의보…내일까지 비 50∼150㎜ 더 내려

대구 원룸 건물 지하 주차장 배수 작업
대구 원룸 건물 지하 주차장 배수 작업

[대구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8일 대구·경북에 내린 집중 호우로 도로 침수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김천, 구미, 칠곡 등에서는 주택·도로 침수, 나무 쓰러짐 등 피해가 89건 접수됐다.

영주와 김천에서는 계속된 비에 낡은 주택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청송 부동면과 안동 예안면, 성주 월항면 등에서는 도로 침수로 펜션 등에 고립됐다는 신고가 4건 접수돼 소방당국이 구조활동을 펼쳤다.

현재 김천, 구미, 경산지역 도로 6곳의 통행이 금지됐다.

지난 2일부터 최근까지 경북에서는 도로 경사지 토사 유출, 하천 제방 유실 등 공공시설 피해도 7건 발생했다.

성주와 김천, 구미 3개 시·군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 중이다.

고립 인원 구조
고립 인원 구조

[경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에서도 전날부터 배수 불량, 도로·주택·공장 지하 침수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달성군 다사읍에서는 비닐하우스 4동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 달성군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수성구 지산동 한 공사현장에서는 담벼락이 무너지는 사고도 있었다.

현재 신천좌안 가창교∼법왕사 2.3㎞, 두산교∼상동교 0.8㎞ 구간과 신천동로 무태교∼동신교 4.8㎞ 구간은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

신천, 금호강, 낙동강 등 인근 주차장 15곳과 팔공산·앞산 등산로에 대한 접근도 통제하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배수불량 등으로 소방당국이 출동한 건수는 114건으로 집계됐다.

집중 호우에 쓰러진 나무 제거
집중 호우에 쓰러진 나무 제거

[대구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7일 0시부터 8일 오후 2시 30분까지 지역별 강수량은 대구 214.9㎜, 김천 206㎜, 고령 239㎜, 성주 212㎜ 등이다.

비는 오는 9일 밤까지 50∼150㎜, 많은 곳은 250㎜가량 더 내리겠다.

현재 대구와 포항에는 호우경보가, 문경·청도·경주·상주·김천·칠곡·성주·고령·군위·경산·영천·구미·영주·예천·봉화 15개 시·군과 경북 북동산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