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서 경찰 총격 탈옥범 46년 만에 검거…70대에 다시 감방행

송고시간2020-08-08 07:48

댓글

뉴멕시코주 작은 마을서 가명으로 살아

미 FBI 본부
미 FBI 본부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에서 경찰에 총을 쏜 혐의로 복역 중 도망친 탈주범이 46년 만에 다시 붙잡혀 원래 있던 감방으로 돌아가게 됐다.

미연방수사국(FBI)은 지난 1974년 콜로라도 주립 교도소에서 탈옥한 루이스 아출레타(74)를 뉴멕시코주의 작은 마을 에스파뇰라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아출레타는 탈옥 후 산타페에서 북쪽으로 약 32㎞ 떨어진 이곳에서 라몬 몬토야라는 가명으로 46년간 살았다고 AP통신과 USA투데이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6년만의 탈옥범 검거 소식을 알린 FBI
46년만의 탈옥범 검거 소식을 알린 FBI

[FBI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FBI 덴버 지역 특수요원인 마이클 슈나이더는 "이번 체포를 통해 아무리 오래 걸리고 멀리 도망쳐도 FBI는 반드시 찾아내 죗값을 치르게 한다는 메시지가 전국의 강력범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로써 탈옥 당시 30대였던 아출레타는 70대 노인이 돼 다시 복역하게 됐다.

FBI에 따르면 아출레타는 1971년 덴버에서 불심검문을 하는 경찰관에게 총을 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았다.

총에 맞은 경찰관은 목숨을 건졌지만 아출레타는 1973년 유죄 판결을 받고 콜로라도 교도소에서 복역하던 중 탈옥했다.

당시 아출레타가 쏜 총을 맞았던 경찰관 대릴 친콴타는 아출레타가 탈옥하자 사설수사기관을 세우고 추적에 매달렸다. 이번 검거도 그가 받은 제보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친콴타는 "어떤 사람이 전화하더니 '당신을 쏜 남자에 대한 정보를 주겠다'더라. 46년이나 지난 데다 난데없는 전화라 처음에는 회의적이었는데 이 남성이 아출레타가 사는 주소와 가명을 알려줬다"고 전했다.

친콴타는 아출레타가 수감되면 면회하러 갈 생각이라며 "앉아서 대화를 한번 해보고 싶다. 나랑 말 안 할 수도 있지만 혹시 모르지 않나"라고 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