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매우 빨리 협상할 것"(종합)

송고시간2020-08-08 10:11

댓글

북한과 관계 강조하면서 "내가 당선 안됐으면 전쟁났을 것" 주장 되풀이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협상할 것"<로이터>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협상할 것"<로이터>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이해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자신이 재선된다면 북한과 매우 빨리 협상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개인 리조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대선에서) 이기면 이란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할 것이고 북한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2016년 대선에서 자신이 당선되지 않았으면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는 주장도 되풀이했다. 그는 만약 전쟁을 했다면 "그것은 매우 심한 전쟁이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모든 사람이 트럼프가 우리를 전쟁하게 할 것이라고 했지만, 아니다. 그건 정반대였다"고 말한 뒤 "우리는 실제로 북한과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는 지난 행정부에서는 결코 수립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을 다시 거론하며 "그들 모두는 우리와 매우 빨리 협상을 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재선시 북한과의 협상을 우선 과제 중 하나로 공식화한 것으로, 대북 협상 타결에 대한 의지를 밝힘으로써 대선 전 북한의 도발 등 리스크를 최소화하려는 상황관리 차원도 있어 보인다.

한편으로는 대선 전에는 북한과의 협상이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상황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만약 11월 대선이 없다면 북한과 협상 테이블에 있을 것이라며 북한과 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란, 중국과 함께 북한을 거론, "북한을 포함해 합의를 희망하며 모두가 첫날, 24시간 내 테이블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과 잘하고 있다"고 언급, 현재 북한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있지만 북한 문제 해법에 관해 기존의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