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7월 희토류 수출 '반토막'…미중 갈등·코로나19 여파

송고시간2020-08-08 09:44

댓글

올 1~7월, 전년동기 대비 20% 줄어…상반기 대미 수출도 35% 급감

미중갈등과 중국산 희토류 (PG)
미중갈등과 중국산 희토류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희토류 수출이 미국과 중국 간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의 여파로 거의 반 토막이 났다.

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해관은 지난 7월 희토류 수출이 1천620t으로 전년 동월의 2천893t에서 44% 급감했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올해 1~7월 희토류 수출은 2만2천735t으로 전년동기 대비 20.2% 줄었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가 줄고 수입마저 지연되면서 많은 국가의 제조업 생산활동 재개가 제대로 안 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천잔헝 중국 희토류산업협회 사무차장은 2018년이 희토류 수출 절정기였다면서 "다른 국가들이 지난 몇 년간 희토류를 비축해온 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수요마저 줄었다"고 말했다.

희토류 설명 (CG)
희토류 설명 (CG)

[연합뉴스TV 제공]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최근 중국의 희토류 수출 급감이 미중 갈등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중국은 지난달 대만에 미사일을 제공한 미국 방위산업업체 록히드 마틴을 제재하겠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중국의 대미 희토류 수출은 5천184t으로 전년동기 대비 35% 줄었다.

희토류는 컴퓨터 스크린과 전기제품은 물론 F-35 전투기 등 첨단 군사 무기에 이르기까지 광범하게 쓰이는 핵심 광물 소재다.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희토류를 가공하는 국가로 세계 희토류 생산의 81%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도 중국 희토류에 상당 부분을 의존하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