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외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2.9배↑…"국내 유입 대비 선제 방역"

송고시간2020-08-09 11:00

댓글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PG)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해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건수가 전년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하며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들어 지난 6일까지 전 세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건수는 지난해 대비 2.9배 증가했고 이중 유럽은 33.1배, 중국·대만·베트남 등 주변국은 2.0배 늘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2014년 이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던 호주 내 가금 농가에서 지난달 31일 발병이 확인됐고 지난 4일 러시아 내 소규모 농가에서도 나타나는 등 세계 곳곳으로 질병이 확산하는 추세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한건도 없었던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9N2형)가 상시 예찰·검사 과정 중 6월부터 전통시장 내 가금판매소와 이곳에 가금을 공급한 농가를 중심으로 꾸준히 나오며 지난 5일까지 모두 23건이 보고됐다.

겨울에는 철새가 이동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철새도래지 축산차량 출입통제구간을 지난 겨울철보다 확대 설정하고 오는 9월부터 조기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전파 차단을 위해 검출 시설 통제·소독, 가축 거래상인 계류장에 대한 검사·점검 등 방역 조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현 방역체계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를 조사해 미비점을 신속히 보완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 생산자단체 등과도 협력해 사전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효율적 방역을 위한 제도 개선과 현장 방역 지원 등을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전국 가금 농가와 축산시설은 비상한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농가 내로 조류인플루엔자가 유입되지 않도록 전실·그물망·울타리 등 방역 시설에 문제가 없도록 사전 점검하고 출입통제와 소독 등 방역수칙을 빠짐없이 이행해달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