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섬진강 범람…전남 주민 2천여명 임시 대피, 이재민 19명

송고시간2020-08-08 15:32

댓글
보트타고 탈출
보트타고 탈출

(구례=연합뉴스)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에서 수재민들이 119 구조대 보트를 타고 탈출하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이틀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20.8.8 [구례군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minu21@yna.co.kr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남부 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면서 전남 주민 2천여명이 대피하고 이재민도 속출하고 있다.

8일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부터 계속된 집중호우로 이날 오전 섬진강이 범람해 곡성·구례·광양·순천 주민들이 대피했다.

전남도는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전남도민 1천878명이 임시 대피하고 이재민 19명(화순 13명·영암 2명·담양 2명·광양 1명·구례 1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홍수에 아슬아슬
홍수에 아슬아슬

(광양=연합뉴스) 8일 오전 전남 광양군 다압면 인근의 섬진강 물이 불어나 범람 위기에 놓여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이틀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20.8.8 [김기복씨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minu21@yna.co.kr

곡성은 곡성읍, 입면, 오곡면 등 주민 1천144명이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섬진강 유역은 아니지만 곡성군 오산면에는 산사태로 토사가 유입돼 주민 55명이 오산초등학교로 대피했다.

구례도 구례읍, 간전면, 토지면, 마산면 주민 279명이 복지시설이나 학교로 대피했다.

구례는 서시천 제방이 무너지고 토지면 송정리가 범람해 저지대 마을은 물론 읍내 5일장 거리까지 물에 잠겼고 취수장도 침수 피해를 당해 상수도 공급이 중단된 상태다.

광양시 다압면 원동마을 주민 등 32명도 침수를 우려해 대피했고 순천시 월등면 주민 20여명도 인근 중학교로 옮겼다.

범람 위기 놓인 영산강
범람 위기 놓인 영산강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8일 오전 전남 나주시 영산강 홍수경보가 내려져 황토물이 넘실거리고 있다. 광주전남지역은 이틀간 내린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020.8.8 nicepen@yna.co.kr

영산강에도 홍수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장성군 장성읍·황룡면 주민 100명, 나주시 다시면·금천면 주민 13명, 함평군 함평읍 주민 7명 등이 인근 초등학교나 친인척집으로 대피했다.

화순 동복댐에 홍수 경보가 발효되면서 동복면 주민 178명이 마을회관으로 몸을 피했다.

영광군 군서면 불갑천에도 물이 불어나면서 주민 50여명이 마을회관으로 임시 대피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