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秋 비정상, 애완검사 득세"…민주 "檢개혁 아직 불완전"(종합)

송고시간2020-08-08 22:03

댓글

진중권 "문재인의 위선…검찰개혁의 실체, 전원 학살"

법무부 나서는 추미애 장관
법무부 나서는 추미애 장관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가 발표된 지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김동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8일 추미애 장관이 전날 검찰 인사 후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쓴 것을 두고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을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추미애 '사단'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했다"며 "권력비리에 칼을 댈 사람들이 사라졌으니, 이제 마음 놓고 썩어 문드러지겠죠"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의 위선"이라며 "이게 문재인표 검찰개혁의 실체다. 윤석열 총장 임명하며 문재인이 하는 말을 들어보라. 순진하게 저 말을 믿은 이들은 전원 학살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선의 지존은 조국이 아니라 따로 있는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김웅 의원 글을 놓고 페이스북에 "통합당 검사 출신 의원이 이걸 비유라고"라며 "제발 우리 검사들이 동물에 비유되는 세상은 끝내자"라고 썼다.

박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무사니 칼이니 한참 시끄럽더니 지금 동물론이 끓고 있다"며 "검찰개혁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는 반증"이라고 받아쳤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인사는 특수통, 공안통 중심 엘리트에 편중되지 않고 형사부와 공판부를 존중하는 인사였다"며 두둔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