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침수된 납골당 앞에서 유가족 100여명 밤새 '발 동동'

송고시간2020-08-09 08:37

댓글
침수된 납골당 앞에 모여든 유가족들
침수된 납골당 앞에 모여든 유가족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폭우와 불어난 강물로 침수된 광주 인근 영산강 변 납골당에 물이 빠지지 않으면서 유가족들이 애를 애태우고 있다.

9일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광주 북구 동림동 수변공원에 위치한 사설 납골당이 침수됐다.

지하층에 자리 잡은 납골당의 환풍기를 통해 빗물 등이 흘러들어오면서 1천800기 납골묘가 모조리 물에 잠겼다.

해당 납골당 운영 주체는 침수 직후 유가족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았다가 전날 오후 9시께에야 "정전으로 연락이 늦었다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만 남겨 원성을 샀다.

연락을 받은 유가족 100여명은 유골함이라도 건져보려고 납골당에 찾아와 밤을 새웠지만,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일부 유가족들은 납골당에 측에 거세게 항의하며 격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구청과 방재 당국은 양수기를 동원 현재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