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긴 장마에 채소 가격 '들썩'…이번주부터 줄줄이 오른다

송고시간2020-08-09 09:23

댓글

'장마 취약' 엽채류 도매가 급등에 마트 가격에 반영 시작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예상보다 길어진 장마에 출하가 차질을 빚으면서 채소 도매가격에 이어 소매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대형마트들은 산지 다변화 등을 통해 판매가 상승을 최대한 막고있지만, 산지 거래가 폭등으로 이번 주부턴 전반적 인상이 불가피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크게 늘 전망이다.

이번주 엽채류 마트 가격 줄줄이 오른다
이번주 엽채류 마트 가격 줄줄이 오른다

[연합뉴스TV 제공]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6일 현재 청상추와 양배추, 배추 등 대표 엽채류(잎줄기채소) 도매가격은 1개월 전보다60~107% 급등했다.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대형마트의 일부 엽채류 가격도 지난달 말부터 오름세를 타고 있다.

이마트의 손질 배추 1개 판매가격은 6일 기준 3천980원으로, 2주 전 3천300원보다 21% 올랐다.

지난달 초 2천200원이었던 '논산 양촌 상추' 200g 판매가도 같은 날 2천980원으로, 한 달 만에 35%나 뛰었다.

무 1개 가격도 같은 기간 1천500원에서 1천680원으로 상승했다.

홈플러스도 지난달 23일 3천490원이었던 배추 1포기 가격이 1주일 만에 3천980원으로 오르더니 이달 6일 4천290원까지 상승했다.

청상추 1봉지는 지난달 23일 2천990원에서 이달 6일 3천990원으로 2주 만에 33% 뛰었다.

적상추 1봉지와 양배추 1통 가격도 같은 기간 2천990원에서 3천490원으로 올랐다.

경기와 강원 등 엽채류 주요 생산지에 최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도매가 상승을 이끌고, 소매가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밭에 심는 엽채류는 폭우가 내릴 때 토사와 함께 쓸려나가는 경우가 많다. 또, 긴 장마 시 물을 머금는 기간이 오래돼 입이 썩어 판매할 수 없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대형마트들은 현재 경기·강원에 집중됐던 산지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격 방어에 나섰지만, 워낙 도매가 상승 폭이 커 이번 주부터 엽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 소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고추, 오이 등 상대적으로 장마 피해가 작았던 채소들도 최근 경작지 침수 등으로 출하량이 줄면서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단양 수박 폭우 피해
단양 수박 폭우 피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사과 부사 한 상자(10㎏)의 도매가격이 전달 대비 10% 이상 상승하는 것을 고려할 때 과일도 가격 인상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는 기본적으로 목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주 단위 가격책정이 이뤄지는데 도매가 상승으로 대부분 차주에 반영된다"라면서 "이번 주 상추 등 쌈채소, 배추, 무, 등을 중심으로 가격이 인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