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플루트와 하프의 만남…'듀오 피다' 13일 데뷔

송고시간2020-08-09 12:54

댓글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플루티스트와 하피스트로 구성된 '듀오 피다'가 오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금호아트홀에서 데뷔한다.

'듀오 피다'는 클래식 음악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플루티스트 한여진(19)과 하피스트 황세희(25)로 이뤄진 클래식 듀오다.

한여진은 12세 때인 2013년 비와코 국제 플루트 콩쿠르 일반부에서 한국인으로는 최초이자 최연소로 우승을 차지했고, 이듬해인 2014년에는 칼 닐센 국제 음악콩쿠르에 최연소로 본선에 올라 특별상을 받았다.

이후 2016년 베를린국제콩쿠르 1등, 2017년 고베국제콩쿠르 3등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황세희는 2014년 라이언&힐리 어워드 수상했고, 프랑스 국제 하프 콩쿠르, 빈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도 대상을 받았다.

또한, 같은 해 세계하프협회로부터 '미래의 유망주'에 선정되며 차세대 주자로 떠올랐다.

이들은 데뷔 무대에서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을 플루트와 하프로 연주한다.

이 밖에도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곡가 포레, 생상스, 이베르 등의 곡과 아르헨티나 작곡가 피아졸라의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대면뿐 아니라 온라인으로도 즐길 수 있다.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공연 실황이 생중계된다.

전석 3만원.

듀오 피다
듀오 피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buff2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