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요 그룹들,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릴레이 기탁'

송고시간2020-08-09 13:07

댓글

삼성·현대차·SK·LG 등 구호 인력·물품 지원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국내 주요 그룹들이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을 기탁하고 구호 활동에 나섰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수해복구 성금 20억원을 각각 기탁했다고 9일 밝혔다. LG그룹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

앞서 삼성은 4대 그룹 중 가장 먼저 지난 7일 대한적십자사에 피해지역 지원 성금 30억원을 전달했다.

삼성전자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
삼성전자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각 그룹은 성금 기탁뿐만 아니라 복구 지원에도 대대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005930]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서 침수 가전제품 무상 점검·수리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재난구호용 이동식 세탁 차량과 식사 차량도 보냈다.

또한 삼성의료봉사단이 현지에 의료진을 파견하고, 삼성물산[028260]은 건설 중장비를 보낼 계획이다.

현대차[005380]와 기아차[000270]는 수해 현장에서 침수·수해 차량을 대상으로 주요 부품 무상점검을 하고 있다. 현장에서 조치가 어려운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 등에 보내서 수리하고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또한 수해 차주가 렌터카를 이용하거나 새 차를 구입할 때 비용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 현대차 임직원 긴급지원단, 세탁구호차량 등으로 수해 지역을 돕고 있다.

SK렌터카[068400]는 특별재난지역에서 차량 침수 피해자들을 위해 렌터카를 할인 제공한다. SK그룹은 주거환경 개선 전문 사회적기업 '희망하우징'과 함께 수해를 입은 전국 소규모 보육시설 복구를 지원한다.

SK텔레콤[017670]과 SK브로드밴드는 침수된 전화기 수리를 위한 차량을 긴급 투입하고 대피소에 와이파이와 IPTV를 무료로 지원한다.

LG전자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
LG전자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066570]는 폭우 피해가 심각한 대전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침수 가전을 무상으로 수리하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영덕,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해서 가전 제품을 무상 수리했다.

LG생활건강[051900]은 자회사인 코카콜라와 함께 충남에 생활용품 4천세트, 생수 8천600여개를 기부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