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올해 상반기 남중국해에 군용기 2천회 넘게 보내"

송고시간2020-08-09 13:20

댓글

주필리핀 中대사 방송인터뷰…"무력으로 남중국해 개입" 비판

인터뷰 중인 필리핀 주재 중국 대사 황시롄(黃溪連)
인터뷰 중인 필리핀 주재 중국 대사 황시롄(黃溪連)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필리핀 주재 중국 대사 황시롄(黃溪連)이 "미국이 무력을 과시하는 방식으로 남중국해 문제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9일 중국매체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황 대사는 최근 CNN필리핀 방송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은 올해 상반기 남중국해에 군용기를 2천회 넘게 보냈다. 항공모함이나 다른 군함은 말할 것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은 역외국가임에도 강제력을 동원해 남중국해 문제에 개입해왔다"면서 "미국은 분쟁에서 어느 한 편에 서지 않겠다는 약속을 위반하고, 남중국해 문제에서 중립입장을 져버렸다"고 말했다.

이어서 "외부인이 중국과 필리핀을 이간질한다면 그 진의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들(미국)은 남중국해 평화를 원하는가, 아니면 지정학적 게임으로 만들어 이익을 취하려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남중국해는 석유와 가스 등 풍부한 천연자원이 매장돼 있고 해상물동량이 연 3조 달러에 달해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주변국이 자원 영유권과 어업권 등을 놓고 끊임없이 분쟁 중이다.

미중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미국은 최근 남중국해와 중국 광둥성 연안에 대한 정찰비행을 기록적인 수준으로 늘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