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대화

송고시간2020-08-09 14:04

댓글

외국서 대면외교 재개…독일과 G7확대 논의 가능성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10일 독일서 전략대화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10일 독일서 전략대화

(영종도=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독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강 장관의 마지막 해외 출장은 코로나19가 국내에 한창 확산하던 지난 2월 하순으로, 6개월 만에 해외에서의 대면외교를 재개하는 셈이다. 2020.8.9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이후 처음으로 해외 출장에 나섰다.

9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정오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 베를린으로 출발했다.

강 장관의 마지막 해외 출장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한창 확산하던 지난 2월 하순으로, 6개월 만에 외국에서 대면 외교를 재개하는 셈이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해 이번 출장의 경우 자신을 포함해 4명 수준으로 수행단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오는 10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 등을 한 뒤 11일 오후 귀국한다.

양국 장관은 이번 전략대화에서 필수인력 이동 등 코로나19 관련 협력을 논의할 계획이다.

독일이 주요 7개국(G7) 회원국인 만큼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여에 관한 논의도 오갈 수 있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은 G7 확대가 필요하다고 보고 한국을 초청했으나, 마스 장관은 최근 독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G7의 확대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도 호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독은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방문 때 양국 간 전략적 협력 증진을 위해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출범시키기로 했으며, 2018년 7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이 서울을 찾아 제1차 전략대화를 했다.

한편, 강 장관은 귀국 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2주 자가격리를 면제받기로 했다. 다만, 주의하는 차원에서 당분간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지 않고 일정도 최소화할 방침이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