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도, 태풍 '장미' 북상 대비…피해 취약지 예찰 강화

송고시간2020-08-09 14:11

댓글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태풍의 첫 관문인 제주도의 재난대비 움직임이 빨라졌다.

올해 첫 태풍 '장미'에 서귀포항 긴장
올해 첫 태풍 '장미'에 서귀포항 긴장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도 동쪽 해상 방향으로 북진하는 가운데 9일 오후 제주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를 위해 모여들고 있다. 2020.8.9 jihopark@yna.co.kr

제주도는 9일 오전 11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장미'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태풍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기상 상황 및 태풍 예상 진로, 부서별 협업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실장은 "여러 상황에 대비해 부서별 협업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태풍 이동속도가 빠른 만큼 분야별 기능을 최대한 활성화해 9일 저녁까지 사전 조치를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시설물과 배수로 등 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점검을 강화하고, 인명·재산피해 방지를 위해 재난문자와 마을방송을 활용해 태풍 진로 등을 신속히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달라"고 당부했다.

jiho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