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섬진강 둑 붕괴' 남원시 역대급 피해…침수·유실피해 1천600건

송고시간2020-08-09 15:05

댓글

강·하천 범람으로 이재민 1천250명…"태풍 루사·매미 때보다 피해 커"

가옥·농작물·가축 등 피해 극심…"인력·장비 총동원해 복구 총력"

섬진강 제방 붕괴로 물에 잠긴 남원 금지면 일대
섬진강 제방 붕괴로 물에 잠긴 남원 금지면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기록적 폭우로 섬진강 제방이 붕괴한 전북 남원 지역 피해가 시간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남원시는 태풍 루사, 매미, 볼라벤 때보다 더 큰 '역대급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9일 남원시에 따르면 지난 6∼8일 내린 장대비로 1천580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섬진강 둑이 붕괴하고 요천이 범람하는 등 11곳에서 하천 제방 유실과 범람 피해가 발생했다.

섬진강 제방 유실로 금지면 일대에서만 주택 70가구와 농경지 1천㏊가 침수됐고 300여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이웃 11개 읍·면·동에서도 주택 450채가 물에 잠겨 총 1천25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 유실됐고 축사 4곳도 수몰 피해를 봤다.

물에 빠진 송아지들
물에 빠진 송아지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사 침수로 소와 돼지, 닭 등이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사태도 75건이 일어났으며,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남원시는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가 발생하자 비상 근무 3단계를 발령하고 전 직원을 소집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남원 지역에는 6일부터 사흘간 평균 447㎜의 장대비가 내렸으며 대강면에는 559㎜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복구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