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영불해협 밀입국 급증에 단속 위한 군 투입 논의

송고시간2020-08-09 15:07

댓글

내무부, 국방부에 지원 요청…"프랑스가 불법이민자 막아야"

"프랑스, 영국에 밀입국 단속 지원금 466억원 요구" 보도도

영국 내무부 국경통제국의 경비정이 영국 남동부 켄트의 도버 항구에서 이동하고 있다.
영국 내무부 국경통제국의 경비정이 영국 남동부 켄트의 도버 항구에서 이동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영국 내무부가 급증하는 영불해협을 통한 밀입국 시도를 막고자 군에 지원을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내무부가 소속 부서인 국경통제국이 영국해협에서 진행 중인 작전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은 "요청을 검토하고 있으며 가장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무부의 요청은 최근 영불해협을 건너 프랑스에서 영국에 밀입국하려는 이민자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6일에는 17척의 배에 나눠 탄 235명이 이같이 밀입국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 이는 하루 기준 사상 최대치로, 그 1주일 전 기록했던 202명을 넘어선 것이다.

전날에도 약 130명의 밀입국 시도자가 적발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영불해협은 가장 좁은 곳의 폭이 20.7마일(약 33.3㎞)에 불과해 아프리카, 중동 출신 이민자들이 밀입국 통로로 빈번하게 사용해왔다.

최근 화창한 날씨가 이어지고 바다 상태도 양호한 점이 밀입국 시도가 급증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영국은 프랑스가 영불해협을 횡단하려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단속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크리스 필프 영국 내무부 정무차관은 이날 일간 데일리 텔레그래프 기고문에서 "프랑스가 불법 이민자들이 영불해협에 들어서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적발된 밀입국자들을 프랑스로 돌려보내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다음 주 프랑스를 방문해 이 문제에 관해 프랑스를 압박할 예정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프랑스 내무부는 밀입국은 영국과 프랑스 공통의 문제이기 때문에 양국의 연합 대응이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영국 선데이텔레그래프는 프랑스가 영국해협 내 밀입국 단속 지원 명목으로 영국에 3천만파운드(약 466억원)를 지불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영국은 이를 수용할지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신문은 내무부 정보원을 인용해 전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