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광 해상서 5t급 요트 저수심 바닥에 걸려…3명 구조

송고시간2020-08-09 19:50

댓글
좌주 요트
좌주 요트

[목포해경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영광 인근 해상에서 3명이 탄 요트가 낮은 수심 지역에서 좌주(坐洲·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많이 쌓인 곳에 배가 걸림)됐으나 출동한 해경에 의해 긴급 구조됐다.

목포해양경찰서는 9일 오전 10시 35분께 영광군 상낙월도 남동쪽 1.6km 해상에서 세일링요트 A호(5.05t)가 좌주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즉시 연안구조정 2척, 경비정 1척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하지만 저수심으로 접근이 어렵자 민간구조선을 이용해 사고 현장으로 이동했다.

승선원 3명의 안전 상태와 A호의 침수상태를 확인한 해경은 A호에 예인줄을 연결해 임자도 진리선착장 인근 안전해역까지 예인했다.

이 요트는 임자도에서 부안 격포항으로 이동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