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월 30일∼8월 8일 남대문 케네디상가 방문자 유증상시 검사"

송고시간2020-08-09 23:31

댓글

방역당국, 재난문자 발송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당국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 사이 서울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를 방문한 사람들은 코로나19 증상이 있으면 검사를 받으라고 9일 권고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서울 중구는 같은 내용의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중구에 따르면 지난 7일 확진된 경기 고양시 덕양구 여성 확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일과 중 대부분 시간을 중구 남창동 48-7 '퇴계로바지'라는 영업장에서 보냈다.

퇴계로바지는 케네디상가에 있는 업소다. 케네디상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회현역 5번 출구와 6번 출구 사이에 있는 여성 패션 전문 건물이다.

방역 당국이 상호를 공개하고 검사를 권고한 점으로 미뤄 고양시 확진자와 이 상가에서 접촉한 이들이 다수 확진된 것으로 보인다.

중구는 관내 2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타지역 확진자가 근무하는 관내 사업장의 접촉자로 확인됐다"는 내용도 공개했다.

중구는 확진자 동선 확인을 위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