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로 민심 악화…브라질, 긴급재난지원 내년까지 연장 검토

송고시간2020-08-10 00:56

댓글

11월 지방선거·2022년 대선 영향 의식한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피해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재난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가 좀처럼 진정될 조짐을 보이지 않음에 따라 브라질 정부 내에서 긴급재난지원을 적어도 내년 초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증가세를 계속하면서 민심이 악화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여론 평가가 더 추락하면 오는 11월 지방선거는 물론 2022년 말 대선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정무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업자, 빈곤층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크게 받는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적어도 내년 3월까지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4월부터 매월 600헤알(약 13만3천 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지급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현재 유력하게 검토되는 방안은 지원금을 200∼300헤알로 줄이고 시한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자는 것으로, 이를 위해서는 경제부가 구체안을 마련해 의회 승인을 거쳐야 한다.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장관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장관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그러나 재정 부담 가중이라는 문제가 걸림돌이다.

브라질 정부는 4∼8월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이미 2천544억 헤알(약 56조5천500억 원)을 투입했다.

지난 6월 기준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총액 비율은 85.5%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정부지출은 계속 늘고 경제활동 둔화로 세수는 감소하는 데 따른 결과다.

전문가들은 올해 말에 GDP 대비 공공부채 총액 비율이 10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세계은행(WB)은 지난 6월에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충분히 이뤄지지 못하거나 코로나19 종식 이전에 지원이 중단되면 최소한 700만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하루평균 소득 5.5달러(약 6천520원) 미만을 빈곤층으로 분류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브라질의 빈곤층은 지난해 4천180만명에서 올해는 4천880만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