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확산 속 재개장했던 미 디즈니월드, 개장 시간 단축키로

송고시간2020-08-10 05:21

댓글

방문객 수 기대 밑돌자 운영 단축하기로 한 듯

방문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미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의 매직 킹덤을 관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문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미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의 매직 킹덤을 관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재개장했던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가 다음 달부터 운영 시간을 단축한다고 일간 USA투데이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월드는 주말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안내문을 통해 다음 달 8일부터 매직 킹덤 등 4개 테마파크의 운영 시간을 1∼2시간 단축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재개장 이후 방문객들의 수가 기대를 밑돌자 운영 시간 단축에 나선 것으로 USA투데이는 풀이했다.

4개 테마파크 중 매직 킹덤과 할리우드 스튜디오는 1시간 앞당겨 폐장하고 엡코트 센터는 2시간 앞당겨 문을 닫기로 했다. 또 애니멀 킹덤은 개관 시간을 1시간 늦추고 폐관 시간도 1시간 앞당긴다.

디즈니월드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3월 중순부터 넉 달가량 운영을 중단했다. 그러다 지난달 11일 매직 킹덤과 애니멀 킹덤을, 지난달 15일 나머지 테마파크를 차례로 재개장했다.

그러나 테마파크가 있는 플로리다주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진원지로 떠오르면서 많은 고객이 방문 일정을 취소하는 등 회사가 기대했던 것보다 방문객이 저조했다.

밥 치펙 월트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일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장거리 여행이 큰 폭으로 줄면서 다른 주에서 오는 방문자들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월트디즈니는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약 50억달러(약 5조9천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내 테마파크를 비롯해 일부 해외 테마파크와 리조트 호텔, 크루즈선 등의 운영이 중단된 데 따른 것이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