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장미' 영향으로 강한 바람…밤부터 비

송고시간2020-08-10 05:29

댓글
태풍 장미 북상 도로 위로 옮겨진 어선
태풍 장미 북상 도로 위로 옮겨진 어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10일 전북은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흐리고 바람이 강하게 불다가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이날 밤 10시께부터 11일 정오께까지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다. 2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오전 5시 현재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 예비특보가, 무주·남원 등 6개 시·군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돼 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4∼26도를 기록했고, 낮 최고기온은 28∼30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부 먼바다에서 2∼4m로 높게 일겠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바람이 초속 10∼16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천막이나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