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남 태풍 '장미' 영향권…오후 3시께 통영 접근

송고시간2020-08-10 06:25

댓글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0일 경남지역 날씨는 제5호 태풍 '장미'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기준 태풍은 서귀포 남쪽 약 260㎞ 해상에서 시속 44㎞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후 3시께 통영지역에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남해동부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태풍주의보는 이날 오후 남해동부 앞바다와 경남 전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날 경남은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50∼150㎜ 비가 내리겠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250㎜ 이상 많은 비가 예보됐다.

진주, 산청, 하동에는 시간당 10㎜ 내외 비가 내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5시 20분까지 경남지역에 내린 강수량은 고성 34㎜, 거제 26.4㎜, 산청 25.5㎜, 하동 17.5㎜, 사천 15㎜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영향권에 접어드는 오후에 만조가 겹쳐 해안 저지대에 침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후9시)
[그래픽]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후9시)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장미가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태풍 장미는 오후 9시 현재 중심기압 998hPa, 강풍반경 약 240km, 중심 최대풍속 초속 19m의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 중이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