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통합 지지도 격차 0.5%p로 좁혀져…한때 추월도"

송고시간2020-08-10 08:56

댓글

리얼미터 조사…여권, 30~40대·여성 계속 떨어져

통합당, 전라도 지지율 20% 육박…문대통령 43.9%로 계속 하락세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도 격차가 더욱 좁혀진 가운데 한때 통합당이 민주당을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여권은 핵심 지지기반인 30~40대와 여성에서 이반 현상이 이어졌고, 통합당은 불모지인 전라도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20%에 육박했다.

"민주·통합 지지도 격차 0.5%p로 좁혀져…한때 추월도" - 1

[리얼미터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리얼미터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5.1%, 통합당 지지도는 2.9%포인트 오른 34.6%로 각각 집계됐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지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0.5%포인트에 불과했다.

YTN 의뢰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통합당 지지도는 창당 직후인 2월 3주차 때의 33.7%를 웃도는 역대 최고치다. 지지도 격차도 역대 최소치다.

특히 당정청이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난 5일 조사에서는 민주당 34.3%, 통합당 36.0%로 나타났다. 1일 기준으로 통합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추월한 것이다.

민주당 지지도는 핵심 지지 기반으로 볼 수 있는 여성(35.7%, 3.9%포인트↓), 40대(41.6%, 7.9%포인트↓), 30대(39.6%, 6.1%포인트↓)에서 눈에 띄게 하락했다. 경기·인천(36.2%, 6.4%포인트↓)에서도 낙폭이 컸다.

통합당은 지역, 성별, 연령대별로 고른 상승 폭을 보였다. 광주·전라(18.7%, 6.0%포인트↑)에서도 지지도가 올랐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견제·비판 여론이 확산한 가운데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등으로 횡보했던 통합당의 지지도가 박스권을 강하게 뚫고 나간 것이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2.5%포인트 떨어진 43.9%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3.0%포인트 오른 52.4%로 50%를 넘어섰다. 모름·무응답은 3.6%였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주요 지지 세력인 여성·30대·중도에서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