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전남·전북 등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진행"(종합)

송고시간2020-08-10 11:34

댓글

행안·기재부에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 지시

집중호우 및 태풍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및 태풍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8.1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전남, 전북에서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과정을 신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피해가 많이 발생한 지역에 선제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것이 피해지역 주민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의 지시에 따라 정부가 지난 7일 경기 안성, 강원 철원, 충북 충주·제천·음성, 충남 천안·아산 등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데 이어 호남 일부가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섬진강 유역 등에서 특히 큰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확한 피해 원인을 확인하고 정부의 대응 과정을 명확하게 설명하라"며 "환경부는 근본적인 섬진강 수계 관리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는 사망 시 1천만원, 주택 전파 시 1천300만원으로 책정된 재난지원금을 현실화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했다.

정 총리는 한편,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제5호 태풍 장미의 상륙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히 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번 태풍은 소형급인 반면에 이동속도가 매우 빨라 강풍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며 "태풍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은 강풍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올 때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며 "현장의 재난대응 관계자들도 예찰·현장통제·응급구조 등 임무 수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주문했다.

태풍시 행동요령 (GIF)
태풍시 행동요령 (GIF)

[제작 정유진·사진합성, 행정안전부 자료제공]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