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형유산 체험하고 배우는 'K-무형유산 페스티벌'

송고시간2020-08-10 09:40

댓글

13∼15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K-무형유산 페스티벌' 안내 홍보물
'K-무형유산 페스티벌' 안내 홍보물

[국립무형유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우리나라 무형유산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올해 처음 개최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우리나라 무형유산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오는 13∼15일 전북 전주 소재 문화원에서 'K-무형유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대중들이 무형유산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14일과 15일 오후 7시 30분 유산원 중정 야외무대에서는 각양각색 무형유산 공연으로 구성한 '이판사판 스테이지'가 열린다.

이 공연에는 남사당놀이 최병진 이수자 팀을 비롯해 소리꾼 권송희·김준수, 국악 그룹 '바라지'·'서도밴드', 고성오광대 고석진 이수자와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이 결합한 '이발사와 EDM', 월드 뮤직 밴드 '두 번째 달', 경기민요 채수현 이수자, 전통연희와 레게가 만난 '유희스카' 등이 출연한다.

또 재한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는 13일에 '원데이 클래스'와 전통 공연 관람이 진행되고, 13∼14일 '특별공연-동고동락 스테이지', 15일 '이구동성 스테이지'가 열린다.

'동고동락 스테이지'에서는 방탄소년단(BTS)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한류 팬의 이목을 모았던 피리정악과 대취타, 봉산탈춤을 비롯해 판굿, 부채춤, 오고무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이구동성 스테이지'에서는 재한 미국인 조세린 클라크가 가야금 산조를, 카메룬 출신 로르 마포가 판소리를, 멕시코에서 온 난시 카스트로가 경기민요를 선보인다.

공연은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손 소독, 출입 명부 작성 또는 QR코드 확인, 거리두기 좌석제 등을 준수하며 운영된다. 관람은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 참조.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