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회수 가능성 작은 중소벤처기업 특수채권 채무 70% 감면

송고시간2020-08-10 09:38

댓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다음 달 9일까지 사업 실패 경험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특수채무자 리부트(Re-boot·재시동)' 캠페인을 벌인다고 10일 밝혔다.

중진공은 채무조정제도를 통해 회수 가능성이 작아 회계상 손실 처리된 대출채권인 특수채권에 대해서는 채무를 최대 70%까지 감면하고 잔여 채무는 10년 이내에 분할상환하도록 하고 있다.

중진공은 올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경제 여건을 고려해 캠페인 기간 특수채권 감면 비율을 최고 인정 비율인 70%로 일괄 적용하고 연체이자는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또 기존 채무감면 후 분할상환을 하다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등으로 분할상환이 어려워진 경우 상환유예를 신청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