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메디톡스 "미국 ITC, 과학적 증거로 대웅제약 균주 도용 입증"

송고시간2020-08-10 09:51

댓글

대웅제약 "편향과 왜곡의 극치…추론에 기반한 결론" 반박

메디톡스, 보톡스 분쟁에서 '승기'
메디톡스, 보톡스 분쟁에서 '승기'

(서울=연합뉴스) 지난 7월 7일 서울 강남구 메디톡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메디톡스[086900]는 미국 국제무역윈원회(ITC)가 공개한 보툴리눔 균주 도용 등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예비판결문에 대해 "과학적 증거로 대웅제약[069620]의 균주 도용 혐의를 입증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웅제약이 지난 6일(현지시간) ITC 판결문이 공개되자마자 "편향과 왜곡의 극치이며, 구체적인 증거 없이 추론에 기반을 둔 결론에 불과하다"고 반박한 것과는 정반대 입장이다.

이날 메디톡스는 "ITC는 양측이 제출한 모든 증거가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와 제조공정을 도용했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봤다"며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균주를 토양에서 발견했고 제조공정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는 주장 역시 거짓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ITC는 두 회사가 제출한 방대한 자료와 관련자의 증언, 전문가들의 균주 DNA 분석 결과를 상세히 제시한다"며 "ITC가 확실한 증거도 없이 메디톡스 측의 일방적 주장만을 토대로 영업비밀 도용을 추론했다는 대웅제약의 주장은 터무니없음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ITC가 공개한 결정문은 영문으로 274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양이다.

ITC는 지난달 6일(현지시간)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기술 도용' 예비 판결에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줬다. 이와 함께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를 수입을 10년간 금지한다는 예비 판결을 내렸다.

보툴리눔 균주는 미간 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 시술에 쓰이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 공정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 공정을 훔쳐 갔다고 보지만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했다고 반박한다.

대웅제약은 ITC 판결문이 공개된 후에도 "분석 결과 ITC 행정판사가 특정할 수 있는 절취 행위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점을 명백하게 인정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중대한 오류로 가득한 예비결정을 명백하게 탄핵하고 11월의 최종결정에서 반드시 승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ITC, 메디톡스 손들어줘 "대웅제약, 영업비밀 침해"
미국 ITC, 메디톡스 손들어줘 "대웅제약, 영업비밀 침해"

(서울=연합뉴스) 지난 7월 7일 서울 강남구 대웅제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